베란다의 재발견 기타 July, 2020 최근 집콕 라이프가 길어지며 발코니 혹은 베란다로 불리는 이 작은 공간이 특별한 알파 룸으로 변화하고 있다. 근사한 홈 카페, 아이를 위한 놀이 방, 마음을 위로해주는 식물원으로 변신한 이곳에서 즐기는 한여름 날의 여유.

두 사람만을 위한 특별한
테라스 홈 카페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밖에서 즐기던 것들을 안으로 들이는 추세다. 집에서 각종 음료와 간단한 다과를 만들어 먹는 홈 카페와 홈 바도 대표적인 ‘집콕’ 트렌드 중 하나. 세탁기나 각종 살림을 한데 보관하는 창고처럼 여겨졌던 베란다는 이제 옛말이다. 주방이나 다이닝 룸 대신 베란다의 자투리 공간을 활용한 이색적인 홈 바 연출을 제안한다. LG하우시스에서 선보이는 ‘LG지인 유로AL시스템9 폴딩도어’는 모던한 무드를 자아내는 제품으로 상황에 따라 접어서 혹은 펼쳐서 연출할 수 있다. 견고한 하부 레일을 적용해 제품의 내구성을 높인 것은 물론 우수한 단열 및 방음 기능을 갖춘 실용적인 제품. 아파트의 베란다에 폴딩 도어를 적용하면 개방감을 주어 실제보다 공간이 넓게 보이게 해준다. 프레임의 컬러 또한 블랙, 화이트, 메탈릭 실버, 클래식 브론즈, 차콜 등 다양한 옵션으로 제공하기 때문에 원하는 분위기에 맞춰 선택하면 된다. 감각적인 홈 바를 위해서라면 세심한 마감재 선택에도 공을 들일 것. 아늑하면서도 분위기있는 톤이 매력적인 ‘LG지인 베스띠 도톰 패브릭/코발트블루’로 포인트 월을 연출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여기에 다크한 색감이 돋보이는 바닥 마감재를 매치하면 공간에 무게감을 줄 수 있다. 비어보이는 벽면과 바닥에는 오브제를 겸할 수 있는 디자인 조명이나 세련된 오브제를 배치해 장식 효과를 줄 것. 창문과 맞닿는 부분에는 대리석 소재를 활용한 럭셔리한 분위기의 테이블을 배치했는데 마감재 컬러와 대비되는 색감 선택으로 화사한 느낌을 자아낸다. 고급스러운 분위기 조성을 위해서는 비비드한 색감의 바 스툴이나 유리 소재의 테이블웨어를 적절하게 믹스 매치하기를 추천한다.


화이트 컬러의 갓이 돋보이는 폰타나 아르테 테이블 램프는 넥서스. 벽에 건 켄드릭 골드 벽부등은 코램프. 짙은 레드와 그린 컬러가 매력적인 시리즈430 바 스툴은 베르판 제품으로 보에. 대리석 상판 테이블 위에 놓은 골드 컬러의 플라멘 캔들 홀더와 테이스트 케이크 스탠드는 루밍. 라뜰리에 뒤 뱅의 와인 디캔터와 마리오 루카 지우스티의 샴페인 잔은 리치우드.


1 나뭇결이 돋보이는 바닥재 'LG지인 지아마루 스타일 브라운 임페리얼'.
2 'LG지인 하이막스 오로라 그레이'는 오로라에서 영감을 받았다.



건강하고 안전한 베란다 놀이터
길어지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아이와 부모 모두 답답함을 느끼는 요즘이다. 여기에 더운 날씨까지 한몫하며 놀이터에서 뛰어놀아야 할 아이가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친구 삼아 여가를 보내는 것이 현실. 아이의 스트레스를 날려줄 방법을 찾고 있다면 베란다를 아이를 위한 특별한 놀이터로 만들어주는 건 어떨까. 아이 방 인테리어 요소 중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점은 바로 안전성. 성장기 아이는 활발하게 움직이는 만큼 종종 사소한 것에도 다칠 수 있기 때문이다. 폭신한 쿠션감으로 보행이 편안한 바닥재를 선택한다면 뛰거나 넘어져도 다칠 위험 없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장난감 떨어뜨리는 소리나 발 구르기 등 생활 소음 또한 줄여주기 때문에 층간 소음 걱정 또한 사라진다. 안전을 고려한 똑똑한 바닥재를 골랐다면 공간의 중심을 잡아줄 벽재를 고를 차례. 셀프 인테리어의 선택지가 많아진 만큼 최근에는 일반 벽지 대신 질감이 살아 있는 인테리어 타일이 인기다. 클래식한 디자인은 물론 형태와 컬러가 다양한 디자인이 출시되기 때문에 공간과 조화롭게 어울리는 제품을 잘 선택한다면 포인트 벽지 역할을 대신할 수 있다.
알록달록한 색채로 가득 채운 놀이 방은 그만. 컬러풀한 가구와 패브릭, 장난감이 많은 아이 방에서는 화이트, 그레이와 같은 모노톤 혹은 은은한 파스텔 톤 마감재를 선택해 힘을 빼주는 것이 좋다.

아이를 위한 건강한 공간을 완성하고 싶다면 자칫 지나칠 수 있는 방충망도 꼼꼼히 눈여겨볼 것. ‘LG지인 먼지 필터 방충망’은 실내로 유입되는 먼지를 줄여주는 고효율 나노 필터망으로 하늘이 뿌예도 안심하고 창문을 열어놓을 수 있다. 창호에 맞게 방충망 사이즈를 선택할 수 있어 더욱 편리하다.
코끼리 의자, 바닥 아래 놓여진 왜건 장난감, 텐트 안 봉제 인형은 모두 루밍. 귀여운 새 모양의 오브제는 마지스 제품으로 스페이스로직. 옐로 컬러 물고기 키즈 조명은 엘몰. 키즈 주방 세트 놀이 기구는 플렉사.


1 ‘LG지인 숨타일 코튼 캔디’. 숨타일은 자연에 가까운 실내 공간을 연출하기 제격인 내장 벽재로 포름알데히드, 환경호르몬 등의 유기화합물을 함유하지 않은 친환경 타일이다. 곰팡이, 결로 등을 억제하는 실내 습도 유지 기능을 갖춰 1년 내내 쾌적한 생활공간을 유지할 수 있다.
2 ‘LG지인 엑스컴포트 인피니티 오크 스노우화이트’. 엑스컴포트는 고탄성 2중 쿠션층을 적용해 바닥재의 쿠션성과 탄성을 강화한 기능성 바닥재다. 우수한 보행 성능은 물론 청소기 소음, 의자 끄는 소리, 장난감 떨어뜨리는 소리 등 생활 소음 또한 저감해준다.



우리 집 발코니 식물원
맑은 초록빛과 코끝을 찌르는 상쾌한 향은 절로 기분을 좋게 만든다. 누구나 한 번쯤 반려 식물로 채운 나만의 온실을 꿈꿔 본 적이 있을 것이다. 그저 식물을 여러 개 가져다 놓는 것이 아닌 취향을 가득 담은 정원을 꿈꾼다면 따뜻한 채광이 비치는 발코니에 계절을 들여보자. 뻔한 테라스 식물원에서 탈피하고 싶다면 공간의 얼굴이 되는 벽면을 정리할 것. 식물이 주인공인 공간을 원한다면 다른 인테리어 요소는 시선이 집중되지 않는, 어떠한 식물과도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심플한 디자인을 고르는 것이 좋다. 단, 물에 예민한 식물을 위해 디자인은 물론 습도 조절 기능까지 갖춘 기능성 제품을 선택하길 바란다. 흙과 물이 떨어져 금방 더러워지는 바닥도 마찬가지. 일반 타일 혹은 우드 합판을 바닥재로 사용한다면 자칫 물기에 미끄러지거나 쉽게 오염될 수 있으니 피하는 것이 좋다. 실제 발코니의 느낌을 살리고 싶다면 시원한 느낌을 주는 라탄 캐비닛, 러스틱한 우드 벤치 스툴 등 내추럴한 소재 아이템을 적극 활용해보자. 몸을 기댈 수 있는 빈백 혹은 로킹 체어 하나를 두는 것도 좋은 방법. 여기에 마음을 안정시키는 향기 아이템과 포근한 블랭킷만 있다면 나만의 릴랙싱 가든이 완성된다.
한정적인 크기의 베란다를 좀 더 넓어 보이게 연출하기 위해서는 비슷한 크기의 식물을 두기보다는 천장에 닿을 듯이 키가 큰 야자수와 잎이 풍성한 꽃 등 다양한 종류를 고루 섞을 것. 그래야 공간감을 더욱 살릴 수 있다.


유럽 섬유제품 품질인증에서 1등급을 받은 친환경 필름인 LG지인 인테리어 필름 ‘베니프 미스티그린’으로 한쪽 벽면을 마무리했다. 은은한 그린 컬러와 고운 모래알 질감이 매력적인 제품으로 실제 정원 같은 내추럴한 무드를 연출하기 좋다.
귀여운 블루 컬러 랜턴과 캐비닛 안 화이트 스틸 워터리 캔, 벽면을 장식한 행잉 플랜트 홀더, 식물을 담은 가든 버킷은 세그먼트. 내추럴한 멋이 매력적인 벤치와 화분을 넣어둔 랜턴은 시카 디자인. 여름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라탄 캐비닛은 언와인드. 라탄 폴딩 체어는 몰테니앤씨 제품으로 넥서스.



1 ‘LG지인 우젠 리얼 이지 라이트 월넛’. 미끄럼 방지 기능을 갖춰 발코니 식물원뿐만 아니라 건식 욕실, 다용도실 등 다양한 실내 공간에 적용 가능하다. 원목의 느낌을 살린 디자인이 특징으로 목재에 비해 수분과 햇빛, 곰팡이에 강하고 하부 통풍과 배수 또한 용이한 구조라 식물을 키우는 공간에서 사용하기에 적합하다. 나뭇결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으로 3가지 컬러와 패턴이 있어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으며 조립, 분해가 용이한 인터로킹 구조로 간단하고 쉽게 시공 가능한 것 또한 장점.
2 ‘LG지인 숨타일 뱀부 화이트’. 잔잔한 가로무늬가 새겨져 있는 깨끗한 화이트 컬러로 어떤 분위기에나 두루 잘 어울린다.

Editor문소희, 오하림

Photographer문성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