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나서 반가워 데코 April, 2019 서로 다른 컬러와 텍스처가 만났다. 혼자서는 이뤄낼 수 없는 강력한 한 방. 듀얼 톤의 매력에 흠뻑 빠져볼 것.


1 싱그러운 테이블 플루티한 바이올렛과 블루의 조화가 매력적인 테이블보. 자라홈.
2 듀얼 패턴 스트라이프
벨라 실바가 디자인한 세라믹 자로 수작업으로 완성했다. 세락스.
3 봄날의 보랏빛
몽환적인 컬러가 돋보이는 리토 아이 카나페 플레이트. 엘 오브제.
4 보색의 블렌딩
양면에 레드와 블루, 옐로와 그린의 보색 대비를 살려 위빙한 그러데이션 쿠션 커버. 사이몬 키 버트만 텍스타일 디자인&아트.
5 경쾌한 벤치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제작한 컨페티 벤치로 감각적인 컬러의 패브릭 시트를 더해 매력적. 디자인바이뎀.
6 블루 톤 하모니
같은 계열의 두 가지 컬러를 사용해 멋을 살린 라 셀바가 디자인의 소파. 코스모.
7 색으로 빚어낸 어울림
은은한 베이지와 싱그러운 그린 컬러의 조화가 멋스러운 심플한 디자인의 슈즈는 프라다.
8 컬러 블로킹
라인으로 간결함을, 컬러로 다채로움을 보여주었다. 실버와 골드를 적용한 구찌 로고로 포인트를 준 가죽 소재 가방은 구찌.
9 영롱한 브로치
반짝이는 골드 메탈과 바다를 연상시키는 블루 레진 소재를 상반되게 사용했다. 밋밋한 룩에 포인트 아이템으로 사용하기에 제격인 스트라이프 패턴의 브로치는 샤넬.
10 손목 위 강렬한 멋
골드 메탈과 루이비통 로고를 새겨 넣은 가죽이 안 어울리는 듯하면서도 조화를 이루는 뱅글. 루이 비통.

Editor김소현, 김민선

Photograp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