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반 활용 아이디어 가구 November, 2019 수납도 인테리어의 한 요소가 된 시대. 물건을 올려두는 데 그쳤던 선반의 역할이 변화하기 시작했다. 물건을 더욱 아름답게 정리하는 법에 대하여.

빈 벽을 수놓는 방법
벽걸이 선반은 단독으로 설치하면 포인트 오브제가 되고 여러 개를 모아 데코하면 공간의 분위기를 압도하는 색다른 월 데코 가구로 변신한다. 무엇을 올려두냐에 따라 심플하고 실용적인 선반으로 혹은 책장 등으로 변신하니 그 활용 방법이 무궁무진하다. 설치할 공간의 벽지와 함께 스타일링하기 좋은 데코 아이템을 염두에 두고 선택하면 큰 힘을 들이지 않고도 쉽게 벽을 장식할 수 있다.


견고한 오크 원목 판을 조립해 완성한 ‘스테이지 랙’은 선반을 비스듬히 조절할 수 있어 색다른 느낌으로 연출하기 제격이다. 볼리아 제품으로 82만원, 에이치픽스.


1 철제 프레임과 나무 선반을 조합해 만든 제품으로 모듈 형식이라 다양한 형태로 설치할 수 있다. 물건에 따라 칸막이를 앞으로 혹은 옆으로 고정시켜 사용하면 된다. 3만4900원, 이케아.
2
종이를 접은 듯한 디자인이 특징인 제품으로 다양한 크기와 색상으로 선보이므로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훅 2개와 볼트 2개로 간단히 설치 가능하다. 무토 제품으로 미디엄 사이즈 기준 20만2000원, 루밍.
3
기하학적인 형태의 선반으로 둥근 형판에 물건을 기대어두거나 세울 수 있는 받침대를 부착해 유니크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코모 제품으로 44만9000원, 보컨셉.
4
티크 원목과 철재를 결합한 심플한 디자인이 돋보인다. 크기가 다양하기 때문에 원하는 대로 조립해 벽을 쉽게 장식할 수 있다. 디보니 제품으로 11만원, 까사리빙 셀렉션.
5
유기적인 형태가 돋보이는 구비의 선반은 각각의 유닛으로 사용해도 좋고 컬러와 구성을 다양하게 선택해 새로운 모양을 만들 수도 있다. 40만원대, 가구숍 인엔.
6
여러 가지 키를 걸어 보관하기 편한 캐비닛형 선반. 화장실 혹은 현관에 설치해 손이 자주 가는 물건을 보관해도 좋다. 몬타나 제품으로 66만4000원, 에스하우츠.
7
훈연한 짙은 브라운 컬러를 입힌 ‘스튜디오’ 벽 선반. 책이나 작은 오브제를 올려두기 적합하며 안쪽에 칠한 세련된 민트 컬러가 포인트다. 펌리빙 제품으로 16만8000원, 에잇컬러스.



공간의 주인공이 되다
소파와 조명만이 공간의 중심을 잡는 중요한 가구라 생각했다면 오산. 수납공간이 충분해 큰 물건부터 손이 자주 가는 소품까지 한 번에 정리 가능한 책장형 선반은 공간에 맞게 잘만 활용하면 묵직한 가구 못지않은 주인공 역할을 한다. 겹겹이 쌓아 원하는 대로 조립하는 모듈형부터 단순한 사다리형이 아닌 하나의 작품 같은 디자인의 제품까지. 수납은 물론 홈 스타일링 아이템으로도 손색없으니 이보다 실용적일 수 없다.

바우하우스에서 영감받아 디자인한 현대적이고 우아한 형태가 돋보인다. 강철 프레임이 선반을 더욱 단단하게 지지해준다. 194만원, 프리츠 한센.

1 직사각형 모양을 3D로 변형한 디자인이 독특한 진열장으로 물건을 채우지 않아도 그 자체로 오브제 역할을 한다. 420만원, 짐블랑.
2
투명한 선반으로 사방의 모서리를 둥글게 처리한 것이 특징. 리빙 룸과 다이닝 룸 등에 포인트를 주는 가구로 제격이다. 600만원대, 웰즈.
3
원형의 메탈 프레임에 전나무 합판을 조립해 유니크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밋밋한 공간을 채우는 월 데코 아이템으로 활용하기 좋다. 93만9000원, 르위켄.
4
내려갈수록 넓어지는 구조가 안정감을 주는 ‘덥선선반’. 자연스러운 곡선미를 표현하기 위해 헤드 부분을 아치형으로 제작했다. 양웅걸 작가의 제품으로 200만원, 모엠컬렉션.
5
육각형의 공간 박스가 모여 선반을 이룬다. 용도와 분위기에 맞게 여러 개를 쌓아 사용하거나 벽에 걸어 벌집 모양의 선반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코니페블 제품으로 S사이즈 1만9500원, 까사리빙 셀렉션.
6
‘셀 워크스테이션’은 책꽂이와 책상으로 활용 가능한 PIY(Play It Yourself) 제품이다. 부속이나 접착제가 필요 없어 조립이 간편하다. 인아트 제품으로 88만원, 까사리빙 셀렉션.
7
고풍스러우면서 현대적인 느낌을 풍기는 ‘스타카토’ 선반. 단독으로 혹은 2개를 합쳐 더블 모듈 형태로도 활용할 수 있다. 구조적인 디자인이 매력적인 제품으로 각각 472만원, 에이후스.

Editor문소희

Photograp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