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별 소파 리스트 COLLECTION 가구 July, 2019 트렌드를 파악하고 실내 구조에 맞는 스타일링을 찾았다면 이제는 본격적으로 소파를 찾을 때다. 형태와 기능에 따라 다양하게 소개하는 소파를 취향대로 선택할 것.

단순함이 주는 힘, 일체형 시트 디자인
간결한 선과 면을 활용한 심플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시트 일체형 소파. 때로는 화려함보다 극도로 디테일을 절제한 미니멀한 외형이 오히려 공간에 임팩트를 주기도 한다.


두꺼운 누빔 매트리스를 구조적인 다리 위에 걸친 듯한 디자인이 독특한 루체(Ruche) 소파. 984만1000원, 디사모빌리.


1 볼리아의 클라우드 소파는 구름의 형태에서 영감을 받아 볼륨감이 느껴지는 디자인으로 완성했다. 335만원, 에이치픽스.
2
카림 라시드가 디자인한 오타와(Ottawa)는 등받이의 높이를 달리하며 유연한 곡선으로 처리해 공간 연출에 포인트가 된다. 315만원, 보컨셉.
3
박스터의 자네트(Zanette) 소파는 팔걸이과 등받이가 유연한 곡선으로 연결되어 부드러운 느낌을 준다. 9875유로, 에이스에비뉴.
4
좌석과 등받이의 깊이감을 달리한 인체공학적인 디자인으로 편안함을 선사하는 코이노의 미첼 소파. 763만원, 도무스디자인.
5
심플한 디자인에 실용성을 담는 북유럽 디자인의 특징이 잘 드러난 오보 소파는 등받이 스티치가 경쾌한 리듬감을 준다. 103만4000원, 케이브홈.
6
콤마 3인 카시미라 패브릭 소파는 친환경 인증을 받은 패브릭을 활용해서 다채로운 컬러로 소개한다. 370만원, 에싸.
7
스웹트(Swept) 소파는 정교한 스틸 다리 위로 날개처럼 펼친 좌석이 특징이다. 절제된 스티치 디테일이 포인트가 된다. 210만3150원, 핀치.
8
입체감이 있는 3D 패브릭을 업홀스터리로 사용해 독특한 질감을 선사하는 사샤 라킥(Sacha Lakic)의 에디토(Edito) 소파. 408만4000원, 한국가구.



심플하고도 고급스러운 기본 디자인
시트별 좌방석과 등받이가 구분된 전형적인 디자인의 소파는 질리지 않아 오래 사용할 수 있어 실용적이다. 심플한 디자인을 고른다면 소재에 신경 쓸 것. 팔걸이, 등받이에 세련된 디테일을 가미하거나 컬러로 포인트를 준 제품은 더욱 감각적으로 연출할 수 있다.


루네(Lune) 소파는 군더더기 없는 심플한 북유럽 디자인의 아름다움을 팔걸이와 쿠션, 시트에 완만한 곡선을 더해 표현했다. 1500만~2000만원대, 프리츠 한센.


1 바닐라 화이트 컬러에 인디고 블루 배색 라인을 매치한 파리지엥 소파는 레트로 감성을 담아내면서 우아한 분위기를 선사한다. 470만원, 에싸.
2
아쿠아클린 알함브라 소파는 미니멀한 라인으로 단순하면서도 세련된 멋을 살려 북유럽 디자인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193만원, 봄소와.
3
영국적인 클래식한 형태에 랄프 로렌의 시그너처 패브릭인 스트라이프 벨벳을 접목해서 만든 개츠비 프렌치 초크(Gatsby French Chalk) 소파. 750만원, 메종바로바우.
4
뭉게구름같이 몽글몽글한 디자인에서 느껴지듯 부드러운 착석감과 포근함을 선사하는 코코 패브릭 소파. 146만8000원, 시스디자인.
5
밀란304 소파는 내추럴한 인테리어에 잘 어울리는 베이지 컬러 패브릭에 매트한 골드 컬러의 다릿발이 고급스러운 포인트 역할을 한다. 104만9000원, 한샘.
6
등받이와 같은 높이의 팔걸이로 사용자를 감싸는 느낌을 주는 사티 소파는 풍성한 쿠션감을 더해 편안함을 배가한다. 428만원, 알로소.
7
육각형의 유니크한 퀼팅으로 포인트를 준 타냐(Tanya) 소파. 터키석과 같은 그린 컬러가 산뜻한 공간 연출을 돕는다. 151만8000원, 케이브홈.
8
부드러운 곡선이 돋보이는 디자인에 상큼한 라임 컬러를 입혀 공간에 활력을 주는 델에스떼 소파. 447만원, 에싸.



편안함을 중시한 기능성 소파
사용자의 편의에 따라 각도나 높이를 조절하거나 용도를 변경할 수 있는 다기능 소파. 기능을 갖추느라 디자인은 평범할 것이라는 생각은 말자. 요즘의 기능성 소파는 고급스러운 외형과 소재로 편안함과 디자인을 모두 충족하길 원하는 이의 선택을 받기에 충분하다.


시트별로 등받이 높이와 각도를 유연하게 조절할 수 있는 로쉐보보아의 코넥스(Connexe) 소파. 팔걸이는 거위 깃털 패딩을 더해 푹신함을 극대화했다. 2265만5000원, 한국가구.



1 스페이스 멀티케어 소파는 30cm 앞뒤로 움직일 수 있는 등받이를 적용해 좌석의 깊이를 조절하기 쉽다. 135만원, 바이리네.
2
신기능 하드웨어를 접목한 누에보 소파는 좌석의 깊이 조절이 편리하며 머리를 받쳐주는 기능이 편안함을 배가한다. 359만원, 까사미아.
3
헤이즈 소파는 등받이의 각도 조절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스웨이드 느낌으로 구현한 극세사 패브릭에 방수 기능을 더해 실용성까지 갖췄다. 285만9000원, 자코모.
4
모던하면서도 온화한 느낌을 주는 엠파이어 소파는 전동 방식으로 각도를 조절하는 리클라이너 소파로 팔걸이 안쪽에 버튼이 있어 사용이 편리하다. 937만원, 도무스디자인.
5
사용자의 기호에 따라 등받이를 접었다 폈다 할 수 있는 제플린 소파는 생활 방수 기능을 갖춰 더욱 실용적이다. 444만원, 라메리트.
6
등받이가 높은 스타일에 풍성한 쿠션감을 더한 카이로(Cairo) 리클라이너 소파는 허리부터 머리까지 부드럽게 받쳐줘 매트리스에 누운 듯한 편안함을 선사한다. 329만원, 일룸.
7
일본의 전통적인 미와 덴마크의 기능성을 조합해서 완성한 퓨전 데이베드. 넨도의 오키 사토(Oki Sato)가 디자인했으며 베개를 이동시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365만9000원, 보컨셉.
8
섬세한 결이 돋보이는 벨벳 쿠션에 특수 공정으로 뽑아낸 금속 파이프의 디테일로 소재의 대비를 우아하게 풀어낸 베드 벤치. 공간에 따라 벤치로, 소파로 사용할 수 있다. 98만원, 빌라레코드.



자유자재 배치로 개성 있는 공간, 모듈형 소파
어떤 공간에서도 맞춤식으로 배치할 수 있는 모듈형 소파. 사용자의 개성에 따라 서로 다른 모양으로 연출할 수 있어 취향을 살린 공간으로 완성할 수 있다. 더욱 독특하게 연출하고 싶다면 사각형 모듈에서 벗어나 디자인이나 컬러에 과감한 변화를 준 제품을 선택해볼 것.


좌우 유닛, 중간의 확장 장치로 구성된 베르판의 클로버리프 소파. 물결처럼 굽이치는 형태의 모듈이 독특한 분위기의 공간을 완성한다. 4개 유닛 기준 2500만원대, 보에.


1 마우로 리파리니(Mauro Lipparini)가 디자인한 멜포트(Melpot) 소파는 커넥터가 없어 이동이 간편하고 오토만이나 선반장을 추가로 배치할 수 있는 제품이다. 1321만원, 나뚜찌.
2
날렵한 알루미늄 다리, 아우트라인의 그로그랭 스티치의 디테일이 돋보이는 로미오(Romeo) 소파는 완벽한 라인과 비율로 최상의 편안함을 구현한다. 4000만원대, 플렉스폼.
3
영국의 오리지널 인더스트리얼 브랜드 D8의 시로 모듈 소파는 박스 형태의 쿠션이 안정감을 주며 빈티지한 감성까지 더한다. 580만원, 작은언니네가구점.
4
동글동글한 외형이 특징인 페블 소파는 총 7종의 모듈이 기본 구성으로, 공간에 따라 재미있게 연출할 수 있다. 280만원, 잭슨카멜레온.
5
코펜하겐 소파는 좌석이 넓고 깊으며 소프트 스펀지를 사용해 침대와 같은 안락한 착석감을 선사한다. 416만원, 한샘.
6
쿵스함(Kungshamn) 소파는 빈틈없이 어우러지는 네모반듯한 모듈이라 블록을 쌓듯 쉽게 배치할 수 있다. 99만8000원, 이케아.
7
알플렉스를 위해 하이메 아욘이 특별히 디자인한 알컬러(Alcolor) 소파. 부드럽고 따뜻한 느낌을 강조해 완성했다. 1만4748유로, 에이스에비뉴.
8
낮은 등받이와 와이드한 시트가 어울려 시원한 공간감을 선사하는 리빙 디아니의 로드 시스템(Rod System). 누비 퀼팅과 단추 디테일로 포인트를 줬다. 1376만원, 가구숍 인엔.



패브릭과 가죽, 서로 다른 매력의 1인 소파
패브릭 소파는 무한대에 가까운 컬러 팔레트, 리넨이나 면, 울 등 다채로운 질감으로 넓은 디자인 스펙트럼을 드러낸다. 또한 가죽은 자연스러운 광택과 질감을 지닌 소재의 특성을 바탕으로 클래식과 모던의 매력을 넘나들며 다양한 스타일을 선사한다. 다인 소파와 함께 배치하거나 단독으로 연출해도 훌륭한 인테리어를 완성하는 디자인 1인 소파의 세계.


에르베르토 카르보니가 디자인한 델피노(Delfino) 암체어. 자연에서 영감을 얻어 완성한 디자인으로 돌고래의 몸처럼 유연한 곡선과 지느러미 같은 유려한 팔걸이가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2478유로, 에이스에비뉴.



1 등받이를 높게 설계해 몸을 완전히 감싸는 듯한 디자인의 플레넘 소파. 전원 플러그나 USB포트를 부착할 수 있어 휴식은 물론 작업실 등에서도 유용하다. 600만~700만원대, 프리츠 한센.
2
허먼 밀러의 와이어 프레임 소파는 구조적인 화이트 프레임이 바구니처럼 시트를 감싸 받치고 있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400만원대, 스페이스로직.
3
따뜻한 질감의 월넛 소재에 뉴트럴 톤의 쿠션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차분한 느낌을 전달하는 케인(Cane) 소파. 235만원, 언와인드.
4
가리모쿠 KNS의 엘리펀트 소파는 유연하게 굽은 팔걸이와 등받이가 다양한 방식으로 앉을 수 있는 재미를 준다. 274만8000원, 리모드.
5
카트린 그라일링(Katrin Greiling)이 디자인한 텍타의 F51N 암체어. 패션 디자이너 라프 시몬스와 크바드라트가 협업해 만든 패브릭으로 완성했다. 670만원, 에이치픽스.
6
순수한 화이트 컬러의 패브릭에 브라스 소재의 디테일을 더한 오션(Ocean) 소파. 리넨 소재의 커버는 세탁이 가능해 관리가 간편하다. 215만원, 파넬.
7
신축성과 통기성이 우수한 이탈리아산 천연 소가죽을 시트 소재로 사용한 302 오크 소파. 충전재는 헝가리산 거위털이라 탁월한 쿠션감을 제공한다. 185만9000원, 카레클린트.
8
전혀 다른 질감인 우드와 가죽, 알루미늄을 믹스 매치해서 완성한 셀레모(K?llemo)의 알루미늄(Aluminum) 체어. 693만원, 가구숍 인엔.
9
등받이에 있는 눈의 형상을 닮은 디테일에서 유추해 라틴어에서 이름을 따온 오큘러스(Oculus) 체어. 오버사이즈의 등받이와 가느다란 스틸 다리가 극적인 대조를 이룬다. 719만원, 에이후스.
10
1910년에 요제프 호프만(Josef Hoffmann)이 디자인한 클럽 1910 암체어. 수공예로 제작한 제품으로 럭셔리한 분위기와 함께 편안함을 선사한다. 1800만원대, 보에.
11
가죽의 광택을 배제하고 전체적으로 부드러운 쿠션감을 살려 포근함이 느껴지는 다마스코(Damasco) 소파. 6230유로, 에이스에비뉴.
12
빈티지한 캐멀색 가죽이 멋스러운 클레온 라운지 체어. 모듈형 디자인이라 원하는 대로 재배치가 가능해 활용도가 높다. 623만3200원, 핀치.

Editor손민정

Photograp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