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스타일 엑스포 도쿄 2019 기타 August, 2019 지난 6월 말 도쿄국제전시장에서는 라이프스타일의 흐름을 살펴볼 수 있는 B2B 전시 ‘라이프스타일 엑스포 도쿄 2019’가 열렸다. 총 7가지의 카테고리로 구성한 이번 전시에서 다양한 글로벌 브랜드가 펼쳐 보이는 라이프스타일의 현주소를 만나고 왔다.

글로벌 브랜드와 바이어의 가교 역할을 하는 B2B 전시 ‘라이프스타일 엑스포 도쿄’가 올해로 14회를 맞이했다. 아시아뿐만 아니라 유럽의 다양한 국가에서도 주목하는 전시로 일반 소비자층이 아닌 B2B를 대상으로 하는 것이 다른 전시와의 가장 큰 차별점이다. 지난 6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도쿄국제전시장 웨스트 홀과 아오미 홀 두 장소로 나눠서 진행한 이번 전시는 총 25개국에서 온 1345개의 참가사와 함께했는데 총 7개의 카테고리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B2B 전시인 만큼 참관객이 원하는 제품군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수 있도록 효율적인 동선을 고려한 것. 총 4만9048명의 참관객이 찾아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올해는 전시명을 기존 ‘기프텍스(GIFTEX) 도쿄’에서 라이프스타일 엑스포 도쿄로 변경한 점이 눈여겨볼 만하다. 이름에서 느껴지듯 선물용품에서 나아가 보다 다양한 제품을 폭넓게 다루기 시작한 것. 패션 및 액세서리용품, 테이블웨어, 인테리어와 가구, 미용 제품 등 여러 카테고리로 나눈 전시와 더불어 ‘디자인 도쿄’ 전시를 따로 구성해 보는 재미를 더했다. 인지도가 있는 브랜드의 제품보다는 잘 알려지지 않았더라도 디자인이나 기능적인 측면에서 우수한 제품을 소개하는 데 초점을 맞추었기 때문에 보다 다양한 아이템을 만날 수 있었다. 더불어 이번 전시는 여러 문구 및 오피스용품을 선보이는 ‘ISOT(International Stationery & Office Producsts Fair Tokyo)’와 동시에 개최해 더욱 관심을 끌었다.


1 디자인마다 다른 패턴을 더한 벨라디자인(Beladesign)의 블루투스 스피커. 배터리를 내장해 사용하기 편리하며 나무를 소재로 해 내추럴한 인테리어에 제격이다.
2 라이프스타일 엑스포 도쿄는 브랜드에서 선보인 다양한 제품을 관심 있는 바이어가 직접 보고 만져볼 수 있도록 했다.
3 부스 내에 마련된 비즈니스 테이블.



Interview
라이프스타일 엑스포 도쿄 해외 총괄 매니저 스즈키 하지메

일본 내에도 리빙과 라이프스타일을 주제로 한 다양한 전시가 있다. 다른 전시들과 비교했을 때 ‘라이프스타일 엑스포 도쿄’가 갖는 차별점은 무엇인가?
우리 전시는 다른 전시들과 다르게 B2B를 대상으로 한다. 전시장을 돌아보면 부스마다 테이블과 의자가 놓여 있는데 이는 실제로 바이어와 브랜드의 담당자가 현장에서 바로 사업적인 내용을 구상하고 논의할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한 것이다. 전시를 주최하면서 가장 힘쓰고 있는 부분은 바로 브랜드와 바이어의 실질적인 매칭이다. 사업 성사율을 높이기 위해 사전 예약을 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담당자가 현장에서의 만남을 주선하고 통역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한다.

전시가 처음 개최되었던 1회부터 지금까지 함께했다고. 그 과정에서 느낀 라이프스타일 시장의 변화에는 무엇이 있을까.
일본은 예전부터 제조업에 대한 자부심이 강했으며 따라서 해외 제품에 큰 관심이 없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일본 바이어들도 적극적으로 해외 제품에 관심을 갖는 추세다.

일본은 디자인 강국으로 유명하다. 일본의 젊은 디자이너들의 최근 동향이나 성장세에 대해 듣고 싶다.
예전에는 디자이너가 브랜드에 소속되어 활동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젊은 디자이너들이 독립적인 활동을 하는 것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이번 ‘디자인 도쿄’ 섹션에 ‘프로토 랩(Proto Lab)’이라는 부스를 설치했는데 다양한 디자이너가 개성 있는 디자인을 선보이며 컬래버레이션 작업을 희망하는 브랜드와 직접 만나는 플랫폼이라고 보면 된다.

전시를 기획하면서 가장 중요시하는 점은 무엇인가?
바이어와 참가 업체의 만족도다. 전시장을 방문하는 바이어는 새로운 아이템을 발견하고 참가 업체는 다양한 미팅을 통해 거래에 성공하는 만남의 장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앞으로는 전시를 좀 더 국제화하는 방향을 고민할 것이다. 보다 다양한 나라의 바이어와 브랜드가 한자리에 모일 수 있는 환경을 지향한다.


1, 2 1월과 6월, 매년 두 차례 열리는 라이프스타일 엑스포 도쿄는 올해도 수많은 참관객과 브랜드가 함께했다.
3 벨라디자인은 목재 본연의 컬러를 살린 디자인 제품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4 컬러를 믹스 매치해 신비로운 무드를 배가한 글라스 아이템.
5 브랜드 ‘구디(Gudee)’에서 소개한 심플한 디자인의 수납 박스.



라이프스타일의 모든 것을 아우르다
‘패션 굿즈 & 액세서리 엑스포 도쿄’ 섹션에서는 다양한 패션 잡화를 다루는 브랜드를 만나볼 수 있었다. 특히 니프티 컬러스(Nifty Colors), 비코즈(Because), 에스타(Est??) 등 개성 있는 디자인을 선보이는 우산 브랜드가 시선을 끌었다. ‘테이블 & 키친웨어 엑스포 도쿄’ 섹션에서는 일본 특유의 감성이 묻어나는 세라믹이나 나무 소재의 식기부터 실용성을 강조한 주방용품, 커피 관련 제품을 다루는 브랜드 등을 폭넓게 선보여 테이블웨어 강국으로서의 위상을 증명했다. 특히 리버렛(Riveret), 쇼주 시코(Shozu Shikko) 등의 브랜드에서는 나무의 질감을 그대로 살려 디자인한 와인잔과 컵, 볼을 선보여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했다.

‘디자인 도쿄’ 섹션은 참가 브랜드의 제품 중에서도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선별한 아이템으로 구성해 전시의 완성도를 한층 높였다. 그중에서도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한 제품을 따로 전시한 공간과 독립적인 활동을 전개하는 디자이너들의 아이템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프로토 랩’ 부스를 따로 연출해 많은 이의 발길을 끌었다.


1 프로토 랩에서 선보인 낙엽송 소재의 ‘고다찌(Kodachi)’ 의자는 나뭇가지를 연상케 하는 독특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2 자잘한 아이템을 깔끔하게 수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구디(Gudee)의 ‘월트 피엠(Walt Pm)’.
3 디자인 도쿄 전시에서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한 스튜디오 스몰(Studio Smoll)의 너디 미니(Nerdy Mini) 가방.
4 방수 기능을 더한 다양한 생활용품을 다루는 브랜드 ‘니프티 컬러스’ 부스 전경.
5 나뭇결과 자연의 컬러가 그 자체로 디자인 요소가 되는 리버렛의 모든 식기는 나무를 직접 깎아 제작한다.



웨스트 홀은 크게 기프텍스 도쿄, 건강 및 미용 제품, 유아용품 그리고 동시 개최한 문구 및 오피스용품 전시인 ISOT로 구성했다. 라이프스타일 엑스포 도쿄의 가장 큰 특징은 브랜드를 제품 카테고리로 분류한 후 그 안에서 국가별로 부스를 따로 구성한다는 것. 기프텍스 도쿄와 ISOT, 미용 제품 섹션에서도 한국관이 따로 있어 국내의 친숙한 브랜드를 다수 만나볼 수 있었다. 국내에서와 마찬가지로 세계 시장이 뷰티업계에 집중하고 있는 것을 방증하듯, ‘헬스 & 뷰티 제품 엑스포 도쿄’ 전시는 그 어느 전시장보다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여러 뷰티 기기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공간도 따로 마련되어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ISOT에서는 오피스용품, 카드, 취미 및 공예 등으로 전시 공간을 분류했다. 감성적인 일러스트레이션과 디자인을 적용한 제품으로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라이플 페이퍼나 마스킹 테이프로 잘 알려진 엠티(mt) 등 대표적인 문구 브랜드 제품은 물론 사무용품, 화구, 포장재 등 실용성을 살린 여러 아이템도 함께 살펴보는 자리가 되었다. 내년에는 전시회 명칭이 ‘라이프스타일 위크’로 변경되며 연 3회 개최될 예정이다. 올해 동시 개최한 ISOT와 더불어 플랜테리어 섹션도 추가한다고 하니 더욱 완성도 높은 전시를 기대해도 좋겠다.


1 국내 브랜드 ‘일심향’은 한약 성분을 소재로 제작한 인센스 스틱이 대표 제품이다.
2 차량용 방향제, 핸드크림, 비누, 디퓨저 등 향 관련 제품을 선보이는 국내 브랜드 ‘옵타움’.
3 이데아 포트는 ‘스토리지 사이즈 백(Storage Sizes Bag)’ 라인의 파우치와 토트백을 소개한다.
4 일상생활에서의 실용성을 강조한 소가구를 선보인 룸앤홈.

Editor오하림

Photograp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