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털 인테리어의 새로운 트렌드 기타 February, 2019 국내 대표 건설·건축·인테리어 전시회 경향하우징페어가 ‘코리아빌드’라는 새로운 명칭으로 찾아온다. 2월 20일부터 열리는 이번 전시는 글로벌 대표 전시회로 도약하기 위한 풍성하고 차별화된 콘텐츠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새로운 이름으로, 차별화를 꾀하다
건설·건축·인테리어의 모든 것을 한자리에 모은 ‘코리아빌드’가 2월 20일부터 24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코리아빌드는 국내 최대 건축 전시회인 ‘경향하우징페어’를 대한민국 대표를 넘어 글로벌 전시회로 성장시키기 위해 새로운 명칭을 도입한 것. 전국 6개 지역에서 개최되던 경향하우징페어 중 2월 킨텍스와 7월 코엑스에서 열리는 전시회의 명칭을 코리아빌드로 변경했다. 부산, 대구, 광주, 제주 ‘경향하우징페어’는 기존 명칭 그대로 명성을 이어간다.
이번 킨텍스 코리아빌드는 국내외 우수 건축 자재, 건축·건설·인테리어 관련 기업 980여 개사가 약 3820개 부스로 참가하는 역대 최대 규모다. 확장된 규모와 더불어 강화된 콘텐츠, 깊어진 전문성으로 여느 전시회와 차별화를 꾀한 면면이 기대된다.


건축 안팎을 둘러싼 모든 것 총망라
코리아빌드는 인테리어 트렌드를 심도 있게 소개하는 토털 인테리어 빅 브랜드 한샘과 KCC 홈 씨씨인테리어의 전시를 비롯해 건축 트렌드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5개의 특별관을 선보인다. 또한 건설, 건축, 인테리어 및 관련 산업과 동반 성장을 할 수 있는 4개의 전시회를 동시 개최하는 초대형 전시회로 마련된다. ‘인테리어디자인코리아’ 전시회를 신설해 인테리어 분야의 전문성을 강화했다. 인테리어 디자이너 초청 리셉션과 특별관, 국제 콘퍼런스를 진행하고, 하이엔드 리빙 브랜드를 소개한다. 이 밖에도 미세 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전시회 ‘클린에어엑스포-미세먼지 특별대전 및 굿에어시티’, 부동산 시장경제를 파악하고 이에 따른 투자 전략을 제시하는 ‘경향부동산페어’, 건설 산업 현황과 최신 기술 동향을 공유하는 ‘대한민국건설산업대전’이 열린다. 300여 개의 전문 콘퍼런스도 마련되어 교류의 장이 활발하게 펼쳐질 전망이다.

1 초대형 건설·건축·인테리어 전시회 코리아빌드. 토털 인테리어 브랜드 한샘은 이번 전시에서 2019 봄/여름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발표회를 진행한다.
2 경향하우징페어가 코리아빌드로 명칭을 변경하고 더욱 강화된 콘텐츠로 찾아온다.
3 코리아빌드는 국내 건축 전시회 최초로 국제전시연합회 UFI로부터 인증을 받아 공신력 있는 전시회로 거듭났다.



시선 집중! 토털 인테리어 빅 브랜드 전시관
집이 기능의 공간을 넘어 취향과 개성을 담은 공간으로 거듭난 시대. 국내 홈 퍼니싱 시장 또한 뜨거운 관심 속에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9년 주목해야 할 인테리어 트렌드는 무엇일까? 한샘과 KCC 홈씨씨인테리어가 코리아빌드에서 새로운 트렌드를 공개한다. 오직 코리아빌드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시다.


한샘, 2019 봄/여름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발표

한샘은 코리아빌드에서 2019 봄/여름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발표회를 진행한다. 이번 전시 참가 기업 중 최대 규모의 전시관을 마련하고, ‘내일의 집’이라는 테마 아래 생애주기별 라이프스타일을 담은 4개의 모델하우스를 제안한다. 신혼부부와 영유아, 초등, 중고등 자녀를 둔 맞벌이 가족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공간 솔루션을 제안하는 것. 각 모델하우스는 리모델링에 필요한 건자재를 소개하는 리하우스 공사 패키지, 침실, 거실, 자녀방 등 실별 가구 패키지, 커튼, 러그, 침장류 등 패브릭 패키지로 구성된다. 관람객들은 한샘만의 3D 상담 프로그램을 통해 공간 전문가에게 리모델링 공사에 대한 무료상담을 받고, 구글 어시스턴트를 기반으로한 홈 IoT 솔루션도 만날 수 있다.


KCC 홈씨씨인테리어
신규 패키지 첫 선

KCC 홈씨씨인테리어는 2019년 신규 패키지 오가닉, 소프트, 트렌디 3종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KCC의 컬러&디자인센터에서 인테리어 전문가가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 분석 결과 및 최신 트렌드에 맞게 업데이트한 스타일이다. 쇼룸에서 스타일별 거실, 주방, 현관 등 공간을 직접 보고 경험할 수 있다. 창호와 욕실의 별도 단품 특화존도 마련한다. 창호 특화존에서는 단열 및 방음, 내풍압, 수밀 성능을 업그레이드한 고성능 단창과 이중창 신규 라인업을 갖추고 관람객을 맞이한다. 욕실 특화존은 총 9가지 공간으로 선보이며, KCC의 FRP 신소재 욕실 수전과 단 하루 만에 시공이 가능한 ‘홈씨씨 이지패널' 패키지를 소개한다.

1, 3 KCC는 2019년 홈씨씨인테리어 신규 패키지를 처음으로 선보인다. 창호, 욕실의 별도 단품 특화존도 마련해 기대를 모은다.
2 한샘은 생애주기별 라이프스타일을 담은 4개의 모델하우스를 제안한다.



급성장 분야 집중 조명, 코리아빌드 특별관
코리아빌드는 ‘욕실주방 특별관’, ‘상업공간 특별관’, ‘병원건축 특별관’을 운영해 욕실과 주방 리모델링 관련 기술 및 상업 공간과 병원의 건축·인테리어, 실내 공간 토털 솔루션을 제시한다. ‘AI·Smart Home&Building 특별관’, ‘디지털사이니지&프린팅 특별관’ 등에서는 미래 공간의 새로운 패러다임과 기술을 선보이고, 국내외 우수한 기술과 제품, 서비스를 공유한다.


국내외 1:1 비즈 매칭으로 새로운 판로 창출
국내외 업계 바이어 및 산업 종사자, 유관 기관의 동반 성장을 꾀하며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한다. 코리아빌드 주최사인 (주)메쎄이상이 자체 개발한 ‘ES비즈매칭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이를 통해 참가 기업과 바이어가 사전에 1:1 미팅 상담 일정을 잡을 수 있도록 한 세심한 배려도 돋보인다.
코리아빌드 입장료는 1만원이며, 2월 18일까지 홈페이지(www. koreabuild.co.kr)에서 무료참관 신청을 하면 대기 없이 빠르게 입장할 수 있다. 동시에 개최하는 다른 전시회도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Editor김주희

Photograp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