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선과 여백이 주는 힘 전체공간 June, 2020 접근하는 방식과 보는 이의 시선 따라 결과물은 확연한 차이를 드러내게 마련. 거창할 필요 없다. 자투리 공간에 조금만 변화를 주어도 전체적인 분위기가 이렇게나 달라질 수 있으니까. 한 달이 조금 넘는 단장 기간을 거쳐 다섯 명의 보금자리로 재탄생한 공덕동의 한 아파트에 다녀왔다.

매일의 시선이 닿는 곳이니까
중문을 열고 들어가니 하나의 갤러리 같은 공간이 눈길을 잡아끌며 에디터를 반긴다. 방과 방 사이에 자리한 자투리 공간을 마치 하나의 오브제 전시회가 열린 듯한 포인트 스폿. 스튜디오곽의 곽효진 대표가 공간을 대하는 태도를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그는 바쁜 일상을 보내는 맞벌이 부부 이신숙, 장성욱 씨와 두 자녀, 그리고 친정어머니가 함께 사는 공덕동의 한 아파트를 조금 특별한 보금자리로 꾸몄다. “집은 사람과 똑같아요. 사람들의 성격이 저마다 다르고 추구하는 바가 각각이듯 인테리어도 똑같을 수는 없죠. 다양한 마감재와 컬러를 무작정 혼용하다 보면 어지럽고 복잡해 보일 수 있어요. 집마다의 개성을 살리기 위해서는 전체적인 콘셉트와 특징을 정하고 이를 반복적으로 활용해 통일감을 주는 게 중요해요.” 곡선과 화이트 그리고 우드 소재로 전체적인 바탕을 깔고 여기에 식물이나 골드 컬러 등으로 포인트를 더한 것이 곽효진 대표가 정한 이 집의 전체적인 인테리어 방식이다.
현관문을 열면 고풍스러운 분위기의 원목 간살 중문이 보인다. 짧은 복도를 통해 바로 이어지는 주방 또한 우드 파티션으로 중문과 연결감을 살렸는데 나무의 어두운 톤이 자칫 무겁게 느껴질 수 있어 골드 컬러로 포인트를 주었다고. 발코니를 확장해 면적을 넓힌 거실은 곡선 실루엣이 돋보이는 양쪽의 기둥이 대표적인 특징이다. 일반적인 아파트의 경우 기존의 틀을 바꾸거나 벽체를 허물기가 쉽지 않아 기본 구조에서 벗어나기 어려운데 큰 변화 없이 곡선 요소를 더하는 것만으로도 획일화된 느낌을 덜어냈다. 아울러 안방의 드레스 룸에는 독서를 즐기는 부부를 위해 화장대 겸 서재를 마련했다.


중문을 열면 가장 먼저 시야에 담기는 곳이 바로 아이 방과 안방 사이에 위치한 복도다. 집의 전체적인 분위기와 콘셉트를 표현하고 싶었던 곽효진 대표는 나무 소재와 곡선형 디자인을 활용해 포인트 공간을 완성했다.


부엌 한쪽에는 다이닝 체어와 맞춤 제작한 벤치로 색다른 다이닝 공간을 꾸몄다. 동생네 부부가 종종 놀러 와 넓은 식사 공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좀 더 여러 사람이 앉을 수 있는 벤치를 활용한 것.


1 거실 창 앞에는 넉넉한 크기의 선반을 설치했다. 취향을 엿볼 수 있는 오브제나 소품을 두는 공간으로 카페와 같은 분위기를 낼 수 있도록 한 것.
2 테라초 타일과 골드 컬러의 수전을 매치해 산뜻하면서도 경쾌한 무드의 욕실을 완성했다.
3 발코니였던 공간과 거실 사이에는 곡선형 기둥을 세워 부드러운 인상을 가미했다.



겹겹이 쌓은 디테일
화이트와 우드의 조화는 식상하게 보이기 십상. 이에 곽효진 대표는 뻔한 연출에서 벗어나 무심코 지나치기 쉬운 집 안의 곳곳에 디테일을 더하는 방식을 선택했다. 전체적으로 나무 소재를 활용해 따뜻한 무드 내기를 원한 부부의 취향을 반영하고 곡선 디테일과 선적인 요소가 돋보이는 동양적인 분위기의 식물을 가미한 것이다. 에디터가 가장 주목한 공간은 단연 우드 펜던트 조명이 유니크한 무드를 배가하는 복도와 거실 구석의 벽 선반이다. 특히 거실의 선반은 수납보다 디스플레이에 초점을 맞추었기 때문에 거주하는 이의 개성을 드러내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곳이다. 집의 전체적인 톤을 해치지 않으면서도 단아하고 소박한 매력의 오브제와 식물을 전시해 거실의 분위기를 한층 아늑하게 만들었다. 또한 안방의 수면 공간과 드레스 룸 사이의 경계 벽에도 조그마한 창을 내 밋밋함을 덜어냈다.


1 이신숙 씨의 친정어머니가 쓰는 방에는 좌식 원목 가구를 배치해 화장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2 그린 톤의 패브릭과 우드 소재의 헤드보드가 편안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침실. 구석에는 조형적인 디자인의 펜던트 조명을 달아 자기 전에 독서를 즐길 수 있도록 연출했다.
3, 4 여섯 살 된 아들이 사용하는 놀이 방의 안쪽에는 장난감을 수납할 수 있는 선반으로 공간을 분리했으며 책장에는 슬라이딩 자석 칠판을 달아주었다.


인테리어디자인 및 시공 스튜디오곽(010-3582-8079, 인스타그램 @studio.kwag)

Editor오하림

Photographer오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