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적 동선의 미니멀 하우스 전체공간 August, 2019 비우고 덜어낼수록 아름답다는 사실은 불변의 진리다. 크지 않은 집에 불필요한 요소가 많아 고민이었던 부부는 눈에 보이는 것을 생략하는 디자인으로 미적인 완성도를 갖춘 것은 물론 기능적으로도 빛을 발하는 집을 완성했다.

기능성과 심미성을 동시에
과하게 뽐내지 않아서 더 빛나고 아름다운 것이 있다. 인테리어도 마찬가지다. 드러낼 듯 드러내지 않을 때 미학적인 가치가 발현된다. 강남구 일원동에 사는 한성철·정다희 부부는 인테리어에 이를 적용해 심미성과 기능성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집을 완성했다.

“30년 정도 된 오래된 아파트다 보니 수납성이나 공간 활용성 등 기능적으로 아쉬운 부분이 많았어요. 방은 작고, 거실이 상대적으로 큰 점도 아쉬웠죠. 그래서 시각적으로 아름다운 인테리어보다 기능성이 돋보이는 집을 계획했습니다.”

다양한 인테리어 업체와 미팅을 하던 중 부부는 특히 ‘내실’에 집중한 꾸밈바이의 철학이 와닿았다. 인테리어를 맡은 꾸밈바이 정해나 디자이너는 철거할 수 없는 내벽과 배관, 분배기 등으로 구조가 들쑥날쑥해진 집의 선을 정리하고, 가벽을 활용해 수납공간을 확보하는데 중점을 뒀다. 그 결과 현관에 들어서 복도를 바라보면 천장부터 바닥까지 깔끔하게 정리 된 선이 눈에 들어온다. 천장에 시공한 라인 조명을 비롯해 바닥재로 주방과 거실을 분리하며 생긴 선, 주방의 가벽으로 인해 만들어진 선 등 직선과 평행으로 어우러진 선이 공간을딱 떨어지게 정돈해준다. 무엇보다 돋보이는 점은 똑똑한 가벽 활용이다. 부부는 방마다 불필요한 테라스가 있는 점, 공간 활용도가 떨어지는 점을 아쉬워했던 터라 정해나 디자이너는 이를 가벽을 설치해 해결했다. 그중에서도 안방은 가벽으로 파우더 룸, 욕실, 드레스 룸을 나누어 한정된 공간을 스마트하게 탈바꿈했다. 드레스 룸은 얼핏 작아 보이지만 사람이 다닐 수 있는 최소한의 폭인 80cm를 적용해 이용하는 데 전혀 불편하지 않고, 부부는 전에 없던 수납공간이 생겨 무척 만족스러워하는 중이다. 특히 거실, 주방, 안방 곳곳에 이르는 대부분의 가벽에 수납공간을 구성해 갖가지 살림살이를 보관하기에 편리하고, 덕분에 바깥으로 물건이 보이지 않아 마치 매일 새집에 사는 기분이 난다고.


측면에서 바라본 거실 풍경. 주방과 거실을 분리하면서 만든 가벽에 작은 창을 내 공간이 단절되지 않고 연결되는 효과를 줬다.


좁은 주방 대신 거실에 다이닝 룸을 만들었다. 부부는 꾸밈바이의 조언에 따라 고른 색색의 세븐 체어로 단조롭지 않게 세련된 포인트를 줬다. 복도 바닥은 원목 마루로 시공해 거실과 주방이 자연스레 분리되는 효과를 주고 천장에 갤러리 레일을 설치해 감각적인 아트 작품을 걸도록 했다. 거실 테이블 위 화병과 새 오브제는 이딸라. 벽에 건 그림은 오픈갤러리. 카펫은 유앤어스.



부부의 취향이 온전히 녹아들다
“화려한 것보다 깔끔하고 모던한 스타일을 선호하는 편이에요. 컬러 역시 비비드한 쪽보다 무채색을 좋아하죠. 그렇다고 모든 공간을 무채색으로 하면 지루해질 수 있기 때문에 포인트 컬러나 가구, 소품 등으로 변화를 주었답니다.”

부부의 말처럼 집은 현관에 들어선 순간부터 모던하고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분위기가 흐른다. 정해나 디자이너는 부부의 취향을 반영해 전체적으로 화이트로 환하고 심플한 인테리어를 완성한 가운데, 주방은 그레이 톤으로 변화를 주어 세련된 멋을 더했고, 주방 공간이 여유롭지 않아 거실에 다이닝 룸을 마련했다. 대신 주방에 설치한 가벽에 작은 창을 내 거실의 다이닝 룸과 연결되는 느낌을 주었다. 덕분에 가족들은 거실에 있는 다이닝 룸에서 식사를 하는 것은 물론 아이와 함께 책을 읽거나 대화를 나누며 유익한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되었다. 주방을 비롯해 작업실과 안방, 아이 방의 포인트 컬러도 톤 다운 된 네이비나 핑크, 블루 그린을 더해 부부의 취향을 반영했음은 물론이다.


1 주방 쪽 철거할 수 없는 벽은 수납공간으로 탈바꿈시켜 물건을 깔끔하게 정리했다. 한쪽에는 테라초 대리석이 멋스러운 바 테이블을 마련해 간단한 식사를 하기에 좋다.
2 그레이로 포인트를 준 주방. 인테리어를 하면서 빌트인 가전으로 모던한 멋이 배가되었다.
3 주방 가벽에 작은 창을 내 거실 쪽 다이닝 룸과 주방이 연결되는 효과를 줬다. 덕분에 주방에서 음식을 하는 동안 가족을 바라볼 수 있다.



일상을 변화시킨 아이 방
부부의 외동아들인 초등학교 4학년 예준이는 요즘 부쩍 책을 읽는 시간이 많아졌다. 기존에 없던 독서 공간이 생겼기 때문이다. 불필요한 테라스 공간을 없애면서 책장과 벤치를 설치해 책을 읽거나 놀이를 할 수 있게 만든 것. 침대 뒤에는 가벽을 만들어 수납공간을 확보하고, 헤드처럼 쓸 수 있게 하는 실용성도 놓치지 않았다. 예준이는 바뀐 방이 무척 마음에 드는지 수시로 친구들을 초대하고, 좀처럼 자리를 벗어나질 않는단다. 부부의 취향을 반영한 집은 아이의 일상까지 긍정적으로 변화시켜 가족의 행복한 삶을 이끄는 소중한 보금자리가 되었다.


1 부부의 작업실. 책상 뒤쪽에는 윈도 시트를 마련해 책을 읽거나 작업을 하며 가족과 대화를 나누기 좋다.
2 가벽으로 드레스 룸, 파우더 룸, 욕실까지 똑똑하게 공간을 분리한 부부의 침실. 인디언 핑크로 공간에 포인트를 주고, 접 조명으로 은은한 분위기를 더했다.
3 불필요한 테라스 공간을 없애고 윈도 시트를 만들어 독서나 놀이용 방으로 쓰게 했다. 가벽은 수납공간뿐만 아니라 대 헤드까지 겸한다.



INFO
면적 122m²
구조 거실 + 주방 + 방 3 + 파우더 룸 + 드레스 룸 + 욕실 2
주요 마감재 필름, 천연 대리석, 원목 마루
가족 구성원 부부 + 아들 1
리모델링&인테리어 포인트
1
주방, 안방, 아이 방에 가벽을 설치해 다양한 수납공간 확보와 공간 분리 효과 구현
2 가벽 활용으로 동선은 물론 미관을 해치는 요소를 정리해 깔끔한 주방 실현
3 데드 스페이스를 활용한 윈도 시트와 슬라이딩 도어 등의 설치로 여유로운 공간 확보




인테리어 디자인 및 시공 꾸밈바이(02-324-3535, www.ccumim.com)



Editor홍지은

Photographer이종근